Copyright(c) 예화원 All Rights Reserved.
   
 
   
 
 
 








 
 
 
 
     
이차, 특히 생차의 경우에는 보관기간이 그 차의 후발효 기간이다.
생산된 당시에는 동일한 차라고 하더라도 보관된는 환경에 따라 전혀 다른 맛과 공능을 가진 차가 될 수 있다.
 
 
 
 

일반 주택에서 보관할 때는 통풍이 되고 잡 냄새(비누, 모기향, 각종 향, 연기 등 냄새)가 나지 않으며 햇빛이 직접 들지 않는 곳이면 된다. 보이차는 흡수하는 성질이 강해서 주위의 냄새를 흡수하기 때문에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.
아파트에서도 난방을 하지 않는 방이면 보이차가 그런대로 잘 익어간다.
다만 많은 양을 보관하다면 전용 보관장소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.

오래된 보이차를 쪼개서 자사나 자기 단지에 넣고 뚜껑을 종이로 덥거나 그냥 방치한다.

 
 
 


       
    Top